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Back
현대차 중국 1호 내년 가동중단
작성일 2019-03-07 08:44 이름 현정호
폰트확대 폰트축소
현대차는 2002년 중국 베이징자동차와 지분 50 대 50 합작사인 베이징현대를 세웠고 중국에 베이징 1~3공장, 창저우 4공장, 충칭 5공장 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연간 승용차 생산능력만 165만 대에 달한다. 버스, 트럭 등 상용차를 생산하는 쓰촨현대 공장(연 16만 대)까지 합치면 연 181만 대 생산체제를 갖추고 있습니다. 베이징현대는 중국 진출 이후 ‘현대 속도’라는 말을 낳을 정도로 빠르게 생산능력을 키워 판매량을 늘려왔다. 2013년부터 4년 연속 100만 대 이상을 판매하며 승승장구했지만 베이징현대가 휘청거리기 시작한 때는 2017년 사드 사태를 겪으면서다. 같은 해 자동차 판매량이 78만5000대 수준으로 뚝 떨어졌습니다. 지난해에도 79만 대를 파는 데 그쳤다. 2014년 4위였던 베이징현대의 현지 승용차 판매량 순위도 지난해 9위로 밀려났고 사드 보복뿐만이 아니고2015년부터 중국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붐이 일었지만, 현지에서 통할 만한 모델을 제때 내놓지 못한 점도 판매량 감소의 원인으로 꼽힌다. 판매 중인 몇몇 SUV 모델 역시 중국 토종 업체들이 내놓은 모델보다 30~40% 비싸 가격경쟁력에서 밀리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판매량 급감으로 베이징현대 공장 가동률은 최근 2년간 50%를 밑돌았다. ‘일감절벽’으로 설비와 인력을 놀리면서 고정비용만 늘어나는 악순환이 이어졌다. 2017년과 지난해에는 적자를 냈다. 이에 따른 현대차의 지분법 평가 손실만 수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현대는 올해 판매 목표를 90만 대로 잡았다. 이 목표를 달성해도 공장 가동률은 50% 정도에 그친다. 베이징현대가 대규모 생산설비 및 인력 구조조정이란 ‘특단의 대책’을 마련한 배경이다.
댓글
짧은 답글일수록 더욱 신중하게, 서로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왼쪽 보안문자 입력
이름 :  
비밀번호 :  
글저장
답글달기 삭제 글수정 글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