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Back
[외환브리핑]'G2 갈등' 위안화 약세에 원ㆍ달러 1200원 돌파하나
작성일 2020-07-10 09:00 이름 정은호
폰트확대 폰트축소
10일 원·달러 환율은 달러의 강세전환과 미국과 중국 갈등 고조로 위안화 약세 주도로 1200원 돌파 시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달러값은 미국 고용지표가 예상보다는 선방했지만,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하면서 강세로 돌아섰다.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주요 6개국 통화가치 대비 달러값을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일 대비 0.280 상승한 96.711에 마쳤다.

미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확산 국면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6만명 안팎으로, 누적 사망자 수는 13만5447명에 달했다. 확진자와 사망자가 압도적인 세계 1위다.

미국내 코로나19 최고 권위자는 ‘셧다운(봉쇄)’를 언급했다. 앤서니 파우치(사진 오른쪽)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전날(8일) 월스트리트저널(WSJ) 팟캐스트에 출연한 자리에서 “심각한 문제가 있는 주는 심각하게 봉쇄를 들여다봐야 한다”고 밝혔다.

고용지표는 선방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6월28~7월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자 수는 131만명으로 집계됐다. 전주 대비 9만9000명 줄어든 것으로,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39만명)를 밑돈 수치다.

뉴욕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1.39%,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0.56% 내렸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0.53% 올랐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달러 강세에 더해 위안화 약세에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재무부가 중국 공산당 고위 인사를 포함한 중국인을 위구르 인권법안에 근거헤 제재하면서 G2 갈등이 고조됐다. 아시아 증시는 조정을 받을 가능성이 크고, 위안화는 약세로 전환할 수 있다. 그러나 뚜렷한 방향성 매매가 부재하면서 원·달러 환율은 이날도 1190원 후반을 중심으로 좁은 등락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1200원 돌파가 나올지가 관건이다.

간밤 역외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96.80원에서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0.20원)를 고려하면 전거래일 서울외환시장 현물환 종가(1195.50원)와 비교해 1.50원 상승(원화가치 하락)한 것이다.
댓글
짧은 답글일수록 더욱 신중하게, 서로에 대한 배려는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왼쪽 보안문자 입력
이름 :  
비밀번호 :  
글저장
답글달기 삭제 글수정 글목록